Magazine

<뉴스> 뱅크시의 새 작품, 도둑맞다.

그린갱
2023-12-23
조회수 132


세계적인 거리 예술가인 '뱅크시'의 새로운 작품이 진품으로 확인된 직후 도둑맞았다. 


현지시각 지난 22일 영국 BBC, 가디언 등 주요 언론은 런던 남부의 한 교차로에 설치된 뱅크시의 새 작품이 두 남성에 의해 도난당했다고 보도하였다.



사건은 이날 오후 12시 30분경 런던 페캄의 사우샘프턴 웨이와 커머셜 웨이 교차로에서 벌어졌다. 

아직 신원이 밝혀지지 않은 두 남성은 시민들이 지켜보는 앞에서 당당히 정지신호(STOP) 교통 표지판을 떼어내 도주하였으며, 이 장면은 목격자들에 의해 그대로 촬영되었다.


도둑맞은 교통 표지판은 뱅크시의 작품으로, STOP이라는 글자를 배경으로 3대의 드론이 그려져있던 작품이었다. 

특히 뱅크시는 인스타그램에 거리에 깜짝 설치한 자신의 작품을 사진으로 인증하는데, 해당 작품은 불과 공개 1시간 만에 도둑을 맞은 것이다.



현지 시의회 관계자는 "예술품을 함부로 제거해서 유감이며 도난 사실을 경찰에 신고를 진행하였고, 지역 시민들이 뱅크시의 뛰어난 작품을 즐길 수 있도록 돌려줬으면 좋겠다."라고 밝혔다. 

그러나 이에 대해 현지 경찰은 "예술품의 소유주가 도난당했다는 신고를 하지 않았기 때문에 사건에 대한 즉각적인 조사가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라고 전하였다.


[사진 = @banksy_archive ]

23 0